You are currently viewing KT 위즈 농담 같던 ‘포수 강백호’ 벌써 2번째 포지션 전향 현실화될까

KT 위즈 농담 같던 ‘포수 강백호’ 벌써 2번째 포지션 전향 현실화될까

  • Post author:
  • Post category:야구

강백호-우규민 배터리는 8회초 김선빈에게 중전 안타를 맞은 뒤 서건창을 좌익수 뜬공, 김태군을 중견수 뜬공으로 제압했다. 최원준의 우전 안타 이후 박찬호를 유격수 땅볼로 잡아냈다. 9회초 강백호-이선우는 김도영을 삼진, 소크라테스 브리토를 3루 땅볼, 최형우를 1루 땅볼로 돌려세우며 삼자범퇴 이닝을 선보였다.